천주교대구대교구 사회복지회 | 홈페이지 이동 : | 로그인

나눔 | 2017 프란치스코 교황, 성탄 메시지 -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어린이들에게도 관심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생명사랑나눔운동본부 작성일18-01-16 15:52 조회969회 댓글0건

본문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탄절 메시지에서 한반도 대치 해소와 상호 간 신뢰 증진을 촉구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현지시간 25일 정오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 발코니에서 발표한 성탄절 공식 메시지에서 분쟁으로 세계 곳곳의 어린이들이 고통을 당하고 있는 현실을 개탄하며 평화를 당부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이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에 대해서도 언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교황은 연설 중반에 한반도의 대치가 극복되고, 세계 전체의 안전을 위해 상호 간 신뢰가 증진되길 기도하자고 말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메시지 대부분을 중동, 아프리카, 한반도 등을 휩쓸고 있는 전쟁 위기를 한탄하고, 평화를 촉구하는 데 할애했습니다.

교황은 성베드로 광장을 가득 메운 신자들에게 우리가 사는 세계에 전쟁의 바람이 불고 있고, 낡은 개발 모델이 인류와 사회, 환경의 퇴조를 낳고 있다고 개탄하는 것으로 올해 성탄 메시지의 서두를 열였습니다.

교황은 크리스마스는 우리로 하여금 아기 예수의 신호에 집중하도록, 특히 아기 예수처럼 여관에 자리가 없는 연약한 어린이들의 얼굴을 알아보도록 한다며 자신은 전쟁에 시달리는 지역에 살고 있는 어린이들과 난민 가정, 실업자 가정의 어린이들의 얼굴에서 아기 예수를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교황은 예루살렘 지위 문제로 충돌이 격화하고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여전히 전쟁의 참상이 남아있는 시리아와 이라크, 잊혀진 내전이 되고 있는 예멘의 어린이들을 차례로 언급했습니다.

또 기아에 시달리고 있는 남수단, 소말리아, 부룬디, 콩고민주공화국,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나이지리아의 어린이들에 대한 관심도 당부했습니다.

(실제로 앙골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차드 등에서는 10% 이상이 5세 이전에 사망하고 있습니다)

교황은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뒤 격화하고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갈등 해소를 위해 이해 당사자들이 대화를 재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교황은 협상에 의한 해법이 도출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2개의 국가가 상호 합의되고, 국제적으로 인정된 국경 안에서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긴장과 새로운 충돌 위험으로 평화와 안전이 위협받는 세계 곳곳의 어린이들의 얼굴에서도 아기 예수의 얼굴을 본다며 한반도와 베네수엘라, 우크라이나, 로힝야 난민들을 그 예로 제시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545234&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